http://www.economist.com/node/17295600

아이패드 가격

애플의 태블릿 컴퓨터의 가격, 세금을 제외한 가격은 국가들 사이에 심한 차이가 있다.

만약 홍콩에서 프랑크푸르트나 파리로 날아가고, 약간 보기에 가젯(장치)들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보인다면, 당신은 세관원들에 붙잡혀 검색을 당할 수 있을 것이다 : iPAD Wi-Fi 16Giga 메모리의 가격은 이전 영국의 식민지, 홍콩이 독일이나 프랑스에 비하여 약 200불 정도 저렴하다.

추가 세금(그리고 비행기값)을 지불할 위험을 감수한다면, 독일과 프랑스에 있는 잠재적인 iPAD 구매자들은 인근의 룩셈부르크로 여행을 고려해야한다. 그곳은 애플의 인기있는 디바이스(iPAD)가 35불 저렴하다. 소비세는 단지 가격에 있는 그런 차이들 중 단 하나의 이유다. 홍콩에 있는 소비자들은 더 좋은 조건을 가질 것이다. 왜냐하면 iPAD들은 중국 본토에서 조립된다. 스위스의 구매자들은 더 많은 금액을 지불해야하는데, 그 이유는 소매상들 사이에 경쟁이 덜하기 때문이다. 중국과 멕시코에서는 이 물건은 더 쌀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사람들이 좀 더 가난하기 때문이다. 부수적으로, 만약 수입이 고려된다면, 룩셈부르그의 소비자들에게는 최고의 조건이 될 것이다: 그들은 iPAD에 1인당 GDP 중 0.8%만 지출을 하면 되거든.




+ Recent posts